[기사공유]모바일과 SNS는 기업 협업을 어떻게 발전시켰나

비즈니스에서 협업은 어느 시대에나 반드시 필요한 것이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모바일과 소셜 기술의 등장과 발전으로 이러한 협업 활동의 양상이 더욱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다. 스마트폰을 통해 우리는 언제 어디서라도 네트워크와 연결할 수 있게 됐으며, 소셜 미디어의 등장은 타인과의 소통을 놀라울 정도로 손쉽게 만들어줬다.


이미지 출처 : Shutterstock

협업의 잠재력을 완전히 발현시킨 ‘모바일’

협업이란 결국 서로 다른 2곳 이상의 집단이 특정 작업에 함께 집중하고 관련한 책무를 공유함으로써, 좀더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진행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협업이라는 개념 자체가 일종의 유행어로 자리잡으며 곳곳에서 서로 다른 의미로 사용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샤르마는 “협업이란 수다와 공유 이상의 무언가다”라고 말했다.

샤르마는 오늘날 협업 툴이 다양한 목적으로 이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여기 그가 설명하는 활용 방안들을 살펴보자.

  • 구조적 학습 및 활동 지원: 원격 IT 접속을 통한 직원 문제 해결 등
  • 상호 소통: 화상 회의, 스크린 공유, 가상 칠판, 실시간 협업 등의 방식 가능
  • 실시간 협업: 현장 작업자들에게 웨어러블 기기를 지급해 실시간 보고 체계 구현

포레스터 리서치의 선임 애널리스트 TJ 케이트는 “많은 비즈니스 의사 결정들이 다수의 대화를 거쳐 이뤄질 때 더 나은 결과로 이어진다. 모바일 기기는 관련자들의 참여를 증진하는 촉매다. 이제는 사무실 밖의 사람들도 문제 없이 대화에 참여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모바일 기기는 지성석과 작업장 없이도 정보 접근이 가능한 구조를 만들어 기업들이 지식근로자는 정의를 자유롭게 확장할 수 있도록 했다. 케이트는 “이제는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전문 지식을 공유하고, 데이터 풀의 더 깊숙한 곳들에도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협업, 효율성 증진의 원동력

케이트는 협업 전략의 궁극적인 목적은, 단순히 직원들의 공동 작업을 지원하는 게 아니라 직원들 간의 더욱 활발한 지식, 정보 교환을 통해 비즈니스 목표를 더욱 효율적으로 달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적절한 협업 툴의 활용을 통해 기업은 신규 시장을 개척하거나 신제품을 출시하고, 고급 인력을 유치하는 등의 활동을 보다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케이트는 기업의 비즈니스 목표는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바뀌는 것이기에 협업 툴을 선택할 때 좀더 종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을 고르는 게 유리하며, 아무리 적절한 도구를 활용해 모범적인 전략이 구성됐다 해도 그것을 지지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사용자 기반이 부재한다면 결국 협업의 가치는 온전히 발휘되지 못할 것이라는 점도 아울러 강조했다

……(후략)

 

>> 관련 기사(CIO Korea. 2015.01.26)

Published by

Time to CUBE

소셜 공유 서비스 - CUBE를 만날 시간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