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IT 부서가 5년을 내다보고 준비해야 할 역량


이미지 출처: Thinkstock

비즈니스 및 기술 컨설팅 기업 웨스트 몬로 파트너스(West Monroe Partners)의 기술 통합 활동 책임자 코리 채플린은 “향후 6개월, 1년, 5년 동안 어떤 기술이 주목받을지 알려주는 수정 구슬 따윈 없다. 하지만 일정한 경향성을 찾을 수는 있다. 단순히 하나의 제품, 기술, 언어에 특화된 인재보다는, 전체적인 솔루션이나 기술 영역에서 전문성을 가진 인력에 대한 수요가 점점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단일 운영체제 접근방식보다는 여러 플랫폼, 장치, 운영 체제에서 개발할 수 있는 모바일 개발자나 여러 유형의 웹 애플리케이션을 디자인하고 구축할 수 있는 프런트 엔드(Front End) 개발자를 들 수 있다.

협업과 인간 관계
또한 미래의 IT 부서는 조직 내의 최종 사용자나 외부 고객 등과의 상호작용이 늘어날 것이다. 채플린은 “고객이나 최종 사용자와의 초기 회의에 더 많은 개발자가 참석해 그들과 상호작용하고 사용 사례와 요건뿐만 아니라 비즈니스와 전략 계획을 논의해야 할 것이다. 개발자는 할 일 목록을 받아 처리하는 대신 협업하는 것과 자신이 프로젝트와 계획에 참여하는 이유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노동통계국 자료를 보면 이러한 변화 중 상당 부분은 밀레니엄 세대가 주도한다. 이들은 2015년 말 현재 이미 전체 직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밀레니엄 세대는 상관으로부터 명령을 받아 이에 따르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과업, 프로젝트, 비즈니스 계획 이면의 이유를 알고자 한다.

채플린은 “전통적인 IT 부서에서는 자신의 업무가 기업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이해하지 않고도 IT의 범주 내에 ‘단순히’ 머무르는 것만으로도 괜찮았다. 하지만 이제는 IT가 이런 더욱 광범위한 전략 논의에 참여해야 하고 더 큰 목적을 이해해야 한다. 우리와 그들을 구분 짓는 관념에서 벗어나 비즈니스와 IT 리더십의 협력에 집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기사공유]IT 부서가 5년을 내다보고 준비해야 할 역량 더보기

[기사공유]열린 구글, 닫힌 애플 넘어 세계 1위로

헨리 체스브로 미국 버클리대 교수는 2003년 기업 내부뿐 아니라 외부 기술과 아이디어를 적극 받아들이는 혁신이 앞으로의 미래를 좌우할 것이라고 했다. 이른바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이다.

지난 2일 미국 뉴욕 나스닥 시장에서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의 시가총액이 애플을 제치던 순간, 많은 이들은 체스브로 교수가 말한 ‘개방형 혁신’을 다시 떠올렸다. 검색엔진 업체로 출발한 구글이 아이폰이라는 21세기 최고 발명품을 만든 애플을 넘어선 힘은 개방이라는 것이다. ‘열린’ 구글이 ‘닫힌’ 애플을 끌어내렸다는 비유와 맥을 같이한다.

[기사공유]열린 구글, 닫힌 애플 넘어 세계 1위로 더보기

* 트위터가 시간역순 타임라인을 버린 이유는?

한때 세계 최대의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자웅을 겨루던 트위터가 대변신을 감행했다.

페이스북이 지난해 360도 동영상을 도입하는 등 도전적인 시도를 거듭하는 동안, 상대적으로 잠잠했던 트위터가 성장 정체에 빠지며 비로소 혁신의 필요성을 절감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위터는 10일(현지시각) 특유의 레이아웃으로 굳혀진 ‘시간 역순’ 타임라인을 버리고 ‘관심 트윗’이 상단에 표시되도록 하는 ‘맞춤 트윗 먼저 확인’기능을 도입했다.

관심 트윗이란 각 이용자가 팔로우 관계를 맺고 있는 계정들, 자주 반응을 보이는 트윗, 관심사 등을 분석해 결정되는 트윗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접속한 시간대의 주요정보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다.

……(후략)

>> 관련 기사(데일리한국, 2016. 02. 11)

트위터가 ‘속보성’의 향상을 위해 그간 고집해 오던 ‘시간 역순’ 타임라인을 버리고 ‘관심 트윗’이 상단에 표시되도록 하는 기능을 도입했다고 합니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에게 ‘타임라인’은 얼굴과도 같기 때문에 타임라인을 어떤 기준으로 제공하느냐가 그 서비스의 성격을 보여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텐데요.

CUBE는 소통과 협업이 실시간으로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컨텐츠 업데이트 순으로 타임라인에 표시됩니다.

여기서, 컨텐츠 업데이트라 함은..
– 새로운 컨텐츠가 등록되었거나,
– 이미 등록된 컨텐츠가 수정됐다거나,
댓글이나 공감이 추가됐다거나,
설문이 종료됐다거나
등이 해당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시간 역순 타임라인으로 다시 바꾸는 것도 가능합니다.

 

[기사공유]스마트워크 확산 위해 조직문화 개선 필요

스마트워크 확산을 위해서는 조직문화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 고용노동부(장관 이기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5 스마트워크 이용현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5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2,000명,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종사자 8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민간부문에서 2015년 스마트워크 이용률은 14.2%로 2012년 대비 3.8%p증가했고, 사업장의 규모가 클수록 이용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스마트워크 유형 중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는 것은 모바일 오피스(20.1%)이며, 원격회의(11.2%), 재택근무(9.2%), 스마트워크센터(5.9%) 순이었다.

기업측면에서 스마트워크는 사무실 운영 및 관리비용 절감(59.5%), 업무시간 단축(54.9%)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개인측면에서는 출퇴근 시간과 비용 절감(73.2%), 육아와 가사 시간 확보(63.6%)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근로자의 경우 스마트워크가 육아나 가사시간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인식(64.4%)하고 있으며, 연령별로는 20대의 경우 60%가 저출산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스마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과제도 조사됐다. 민간부문에서는 일하는 시간과 개인시간의 구분 모호(18.7%), 대면중심 직장문화(12.5%), 보안문제(9.3%)등이 스마트워크 도입을 어렵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스마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스마트워크 근무방식 개선(16.5%), 인프라 구축(16.4%), 조직문화 개선(14.3%) 등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 스마트워크센터 활성화를 위한 필요 사항

공공 스마트워크센터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 이유는 자유롭게 이용할 수 없는 조직문화(55.8%), 의사소통의 어려움(35.9%) 등으로 조사되었으며, 스마트워크 확대를 위해서는 조직문화 개선(66.6%), 기관장의 의지(64.4%) 등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후략)

>> 관련 기사(아이티에일리, 2016.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