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스마트워크 확산 위해 조직문화 개선 필요

스마트워크 확산을 위해서는 조직문화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 고용노동부(장관 이기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5 스마트워크 이용현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5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2,000명,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종사자 8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민간부문에서 2015년 스마트워크 이용률은 14.2%로 2012년 대비 3.8%p증가했고, 사업장의 규모가 클수록 이용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스마트워크 유형 중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는 것은 모바일 오피스(20.1%)이며, 원격회의(11.2%), 재택근무(9.2%), 스마트워크센터(5.9%) 순이었다.

기업측면에서 스마트워크는 사무실 운영 및 관리비용 절감(59.5%), 업무시간 단축(54.9%)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개인측면에서는 출퇴근 시간과 비용 절감(73.2%), 육아와 가사 시간 확보(63.6%)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근로자의 경우 스마트워크가 육아나 가사시간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인식(64.4%)하고 있으며, 연령별로는 20대의 경우 60%가 저출산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스마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과제도 조사됐다. 민간부문에서는 일하는 시간과 개인시간의 구분 모호(18.7%), 대면중심 직장문화(12.5%), 보안문제(9.3%)등이 스마트워크 도입을 어렵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스마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스마트워크 근무방식 개선(16.5%), 인프라 구축(16.4%), 조직문화 개선(14.3%) 등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 스마트워크센터 활성화를 위한 필요 사항

공공 스마트워크센터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 이유는 자유롭게 이용할 수 없는 조직문화(55.8%), 의사소통의 어려움(35.9%) 등으로 조사되었으며, 스마트워크 확대를 위해서는 조직문화 개선(66.6%), 기관장의 의지(64.4%) 등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후략)

>> 관련 기사(아이티에일리, 2016.02.02)

Published by

Time to CUBE

소셜 공유 서비스 - CUBE를 만날 시간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