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공유](책)이노베이터

이노베이터 창의적인 삶으로 나아간 천재들의 비밀

이노베이터
저자 월터 아이작슨 역자 정영목, 신지영 오픈하우스 2015.12.30
원제 The Innovators
페이지 748 ISBN 9791186009475

책 소개

그들은 디지털 혁명을 이끌었다!

배비지의 차분기관에서 트랜지스터, 최초의 컴퓨터 ENIAC, 실리콘 밸리에서 월드와이드웹(WWW)으로 이어져 마침내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이르기까지. 디지털의 혁명은 지금 다시 돌아봐도 놀랍다. 그렇다면 그런 디지털 혁명을 이끈 창의적인 천재들은 과연 누구일까. 『이노베이터』는 디지털 혁명을 선도한 각 인물들을 흥미롭게 소개하며, 창의적인 삶으로 나아간 천재들의 비밀을 담아낸다.
시작은 에이다 러브레이스로, 무려 1840년대에 컴퓨터 프로그래밍 분야를 개척한 인물인다. 이어 컴퓨터 과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앨런 튜링, 인텔의 로버트 노이스,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 애플의 스티브 워즈니악과 스티브 잡스, 구글의 래리 페이지 등 현대 디지털 혁명 주역들의 대단히 흥미로운 성격을 탐구한다. 그들의 사고방식이 어떻게 작용했는지, 무엇이 그들을 그토록 창의적인 인재로 만들었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출판사 서평
700쪽이 넘는 대작을 관통하는 단 하나의 단어, ‘협업’
천재성을 갖춘 개인들의 능력은 그들의 아이디어를 구체적인 장치로 구현해내는 기술자들과 이를 시장에서 유통시키는 수완 있는 사업가들을 만났을 때 빛났다. 창의적인 천재(존 모클리, 윌리엄 쇼클리, 스티브 잡스)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생각해내면, 응용 엔지니어(프레스퍼 에커트, 월터 브래튼, 스티브 워즈니악)는 개념을 구체적인 장치로 구현한다. 그러면 기술자들과 기업가들로 이루어진 협업 팀들이 이런 발명품을 실용적인 제품으로 만들어낸다.
협업은 동시대인들 사이에서뿐만 아니라 세대 간에도 이루어졌다. 최고의 혁신가들은 테크놀로지 변화의 경로를 이해하고 앞선 혁신자들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은 사람들이었다. 스티브 잡스는 앨런 케이(개인용 컴퓨터의 선구자)의 작업을 기초로 삼았고, 앨런 케이는 더글러스 엥겔바트(마우스 발명가)의 작업을 기초로 삼았고, 엥겔바트는 J. C. R. 리클라이더(인터넷의 아버지)와 배니버 부시(자동 다이얼식 전화 발명)의 작업을 기초로 삼았다.
실리콘 밸리의 문화로 자리 잡은 인텔은 위계질서를 찾아볼 수 없는 조직이었다. 경영진에게 배정된 주차 공간도 없었고 노이스와 무어 같은 창업자를 비롯한 전 직원이 동일한 칸막이 자리에서 일했다.
저자는 발명품, 특히 컴퓨터처럼 복잡한 발명품은 대개 개인의 영감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협력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는 창조성에서 나온다고 말한다. 이것은 우리에게 친숙한 트위터나 구글도 예외가 아니다.
컴퓨터와 마찬가지로 ARPANET과 인터넷도 협업을 하는 팀들이 설계했다. 이렇게 협업 과정은 협업을 촉진하기 위한 시스템을 생산했고, 인터넷은 협업을 더 잘하기 위한 과정에서 자연스레 창조되었다.
트랜지스터를 발명한 세 사람(실험가 월터 브래튼, 양자 이론학자 존 바딘, 고체 물리학자 윌리엄 쇼클리)은 1956년 노벨물리학상을 공동 수상해 역사에 이름을 남겼지만 팀의 리더 쇼클리는 팀원들의 진취성을 억눌러 기상을 꺾어버리는 독재자였다. 브래튼과 바딘의 위대한 성취는 쇼클리가 사소한 점까지 관리하려 들며 이들을 감독하지 않을 때에 이루어졌다.
아타나소프는 최초의 컴퓨터를 발명하고도 그를 도와줄 팀이 없었기 때문에 혁신에 참여하지 못한 사례다. 반면 존 모클리와 프레스퍼 에커트는 엔지니어와 기계공 수십 명에 프로그래밍 과제를 처리할 수 있는 중요한 여성들의 도움을 받았다. 특허 논쟁으로 맞붙었을 때 아타나소프는 법정 공방에서는 승리하지만, 그가 만든 기계는 지하실로 옮겨졌다가 버려져 아무도 그것이 어디 있는지 기억하지 못하게 되었다.
과거 100년 동안 변화를 이끈 거의 모든 영역이 그러하듯, 컴퓨터 역시 남성이 주도했다. 단 하나 예외가 있다면 소프트웨어로, 하드웨어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급한 것으로 여겨진 탓이다. 빌 게이츠 같은 선지자가 이 분야에 뛰어들기 전에 여성 ‘컴퓨터(반복적인 수학 작업을 수행하는 사람)’들의 활약도 흥미롭게 소개된다.
700쪽이 넘는 이 대작을 관통하는 단 하나의 단어를 꼽자면 ‘협업’이다. 저자 또한 협업의 방식으로 이 책을 완성했다. 『이노베이터』의 초고를 온라인에 게재한 지 일주일 만에 18,200명이 원고를 읽었고, 이들이 의견을 남기고 이메일을 보내왔다. 그 결과 여러 대목을 수정하고 추가 작업을 진행했으며, 완전히 새로 추가한 대목도 있었다고 한다.
이제 앞으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감이 잡힐 것이다. “협업하고 혁신하라!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Published by

Time to CUBE

소셜 공유 서비스 - CUBE를 만날 시간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