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내 일은 언제 하나… ‘협업 과부하’ 해결책은?

‘협업’은 미덕으로 묘사된다. 실제로 기업의 생산성 측면에서 놀라운 역할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반대급부도 있기 마련이다. 협업으로 인해 피로감이 가중되고 집중력이 소모될 수 있다. 좋은 소식이 있다면, IT 기술이 도움될 수 있다는 것이다.

협업이 생산성과 교차 부서 능력을 늘리려는 전략적 이니셔티브로 부상하고 있다. 그러나 이로 인해 우수한 직원들이 진이 빠져버릴 위험성도 커졌다.

300개 이상의 조직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의 연구보고서에 의하면, 직원들이 회의, 도움 요청 대응, 다양한 협업과 팀 중심 애플리케이션 작업에 할애하는 시간이 80%를 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직원들이 자체적으로 완료해야 하는 핵심 작업을 하는 시간을 부족하다는 의미다.

보고서에는 “입력이나 조언, 자료 접속이나 회의 참석 등의 부담에 짓눌리면 성과에 손해를 본다. 그 결과 그들은 일거리를 집에 가져간다. 탈진과 이직이라는 실질적 리스크로 이어진다”라고 기술돼 있다.

이 보고서가 시사하는 다른 내용도 있다. 협업 작업이 편향적이라는 사실이다. 부가가치적 협업의 20~35%가 오직 직원들의 3~5%에서 비롯되고 있었다.

보고서는 “도움을 줄 수 있고 잘 준다고 알려지면 그들은 점점 더 중요한 프로젝트와 역할에 끌려들어가게 된다. 그들의 도움을 주는 마음과 다른 사람을 돕고자 하는 열의는 그들의 성과와 명성을 빠르게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하지만 이는 그들의 개인적 성과에 악영향을 미치고 스트레스를 늘리고 이탈, 좌절, 탈진이 실질적 리스크가 된다”라고 전했다.

[기사공유]내 일은 언제 하나… ‘협업 과부하’ 해결책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