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초연결사회, `협업 문화` 키워라

지난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제4차 산업혁명이 선언된 이후 전 세계는 매우 빠르게 대응해나가고 있는 것 같다. 지난 3월의 알파고 쇼크는 우리 사회 전반에도 큰 자극이 되어 ‘제4차 산업혁명’은 이제 핵심적 화두가 됐다. 인공지능과 로봇, 사물 인터넷, 빅 데이터, 3D 프린팅 등을 통한 새로운 융합과 혁신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데, 인공지능은 인간에게 적응할 시간도 주지 않고 빨리 발전하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의 기본적 특성은 모든 국가, 영역, 개인이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 받는다는 것이다. 인간-기계, 아날로그-디지털은 물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모든 경계를 넘어 서로 협력하는 것이다. 특히 개방, 교류, 협력을 통해 전 세계의 개인과 조직이 함께 변화를 만들어가며, 함께 혜택을 나누는 것이다. 생각하고, 일하는 방식이 근본적으로 변화되고 있다.

개방과 협력의 정신은 오랫동안 우리 사회에 요구됐던 과제다. ‘융합’, ‘오픈 이노베이션’, ‘집단지성’, ‘칸막이 없애기’, ‘협업’ 등 여러 모습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늘도 근본적인 개혁과제다. 문제는 제4차 산업혁명은 ‘초연결’, ‘초지능화’를 기반으로 매우 빠르게 진행된다는 것이다. 그동안 뒤처져 이미 벌어진 ‘격차’를 따라잡을 수 있을지 매우 심각하게 걱정할 단계다.


그동안 보다 효과적인 연구 활동을 위해 범부처적, 연구자 간의 ‘협업’이 강조되어 왔다. 그런데 기술의 변화가 가속화되고 글로벌 협업이 다양한 방식으로 이루어짐에 따라 세계는 승자가 독식하는 형태로 변화됐다. 독자적으로 경쟁력을 키우기 어려운 시대가 되었다. 예를 들어, 빅 데이터, 클라우드, 딥러닝 등의 분야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 소스 생산’을 통해 글로벌 개발자들이 공동으로 기술을 지속적으로 혁신시키며 최상의 경쟁력을 만들고 있다. 글로벌 협업은 생존의 이슈가 됐다.

우리는 어떻게 할 것인가. 글로벌 협력을 성공적으로 이루려면 진정성을 가지고 개방해야 한다. 중요한 것일수록 자체 개발하기보다는 개방하여, 서로가 가진 역량을 최대로 활용해 경쟁력을 더욱 키우는 것이다. 이제는 계산법을 바꿔야 한다. ‘적과의 동침’도 필요하다. 그런데 협업은 서로 유익해야 성립될 수 있으므로, 서로 동등하게 기여할 수 있는 내공을 쌓는 것도 중요하다.

이제는 수평적 협력 문화를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 자유로운 토론이나 새로운 아이디어가 수용되기 어려운 수직적 위계 구조를 포기해야 한다. 각자 자신의 과제에만 매달리기 보다는, 공동의 과제를 중심으로 언제나 모여 지혜를 모으는 개방적 자세가 필요하다.

이제는 국가 차원의 전략을 생각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과학기술전략회의와 같은 힘이 있는 컨트롤 타워가 있어야 한다. 이제는 부처, 기관, 개인이라는 벽을 넘어 ‘글로벌’ 시야를 가지고, 선진국 및 개발도상국별 맞춤형으로 범부처적 전략을 세워야 한다 또한 국가 안전, 보건 안보, 신 성장동력 등을 위한 범부처적 협업도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 자신의 가족과 다음 세대를 위한 일이다. 그런데 범부처적 협업이 탄력을 받으려면, 협업에 대한 개인 및 기관의 기여를 충분히 인정하고 평가해주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인간과 자연이라는 생태계의 미래 생존은 나눔과 공유라는 ‘협업’ 정신에 달려있다. 그 어느 때보다 ‘더불어’, ‘함께’의 문화가 요구되고 있으며, 공존, 공동체는 여기에서 가능하다.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고 했다.

>> 관련 기사(전자신문, 2016. 06. 22)

Published by

Time to CUBE

소셜 공유 서비스 - CUBE를 만날 시간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