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이 이메일을 버리지 않는 이유

[기사공유]페이스북, 자체 협업툴 있는데 MS 오피스365 도입…왜?

페이스북이 마이크로소프트(MS) 클라우드 협업 및 생산성 서비스인 오피스365를 전사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페이스북이 독자적인 협업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조치여서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1만3000여 내부 직원들이 MS 오피스365를 사용하도록 하는 계획을 12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페이스북은 그동안 내부에 직접 설치해 쓰는 MS 협업 소프트웨어를 사용해왔다.

……(중략)페이스북 앳 워크가 있음에도 페이스북이 오피스365를 도입하기로한 주요 이유 중 하나는 이메일이다.

WSJ에 따르면 팀 캄포스 페이스북 최고정보책임자(CIO)는 SNS 기반 실시간 협업 환경이 확산되고 있지만 이메일은 여전히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페이스북 앳워크는 이메일의 필요성을 없애지 않을 것이며, 둘은 별개라는 것이다.

WSJ은 시장 조사 업체 래디카티그룹을 인용해 이메일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는 트렌드도 전했다. 래디카티그룹에 따르면 올해말 하루 발송되는 이메일은 2천153억통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발송량은 2020년까지 5% 매년 5%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이메일 사용이 느는 건 기업 내부에선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이메일 대신 많이 쓰이지만 기업 간에는 여전히 이메일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이 주요 수단이기 때문이다. MS는 기업들이 직원들 간 브레인 스토밍 등을 위해 SNS 기반 협업 환경을 적용하고 있지만 기업 간 연결 및 채용 등과 관련한 커뮤니케이션을 할 때는 이메일로 바꾼다고 전했다……(후략)

>> 관련 기사(지디넷코리아, 2016.07.12)



분초를 다투는 현대사회에서는 시간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사용하느냐가 사업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오늘날은 혼자보다는 여럿이 함께 해야 하는 일이 많기 때문에 나 혼자 아무리 노력한다고 해서 곧바로 성과로 이어진다고 장담하기는 어렵습니다.

따라서, 내부 구성원과 일할 때는 즉각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빠른 의사결정이 실패나 지연 등으로 인해 낭비되는 시간을 줄이고 성과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합니다.
그러나 외부 업체와 일할 때는 특정한 업무 툴을 이용하기 보다는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범용적인 업무 툴을 이용하는 것이 기업 간의 이질감을 없애고 단순 명료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게 합니다.

CUBE는 내부 구성원과 즉각적인 커뮤니케이션 및 쉽고 빠른 정보 공유가 가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공유 및 알림 기능을 제공합니다.
또한 이용 중인 회사 이메일이나 포털 메일 계정을 CUBE와 연동하면, 외부와 진행하고 있는 업무 내용을 내부 구성원에게 전달하거나 내부와 공유하고 있는 관련 정보를 외부에 전달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누구와 일하든지 끊김없이 소통할 수 있다?

CUBE와 함께라면 불가능한 것도 아닙니다!

Published by

Time to CUBE

소셜 공유 서비스 - CUBE를 만날 시간입니다.

* 페이스북이 이메일을 버리지 않는 이유”에 대한 답글 1개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