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근무 형태를 보면 직장 만족도가 보인다?!

‘자율’이라는 단어가 뜨고 있다. 전통적인 ‘오전 9시-오후 5시’ 업무 개념을 뒤집히고 있다. 기술 덕분에 어느 장소에서나 일을 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했다. 그리고 이런 이동성의 선물인 자유와 유연성을 갈망하는 직원들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PwC)는 뉴욕에 소재한 2개 포커스 그룹을 조사했다. 각각 일반 직원으로만 구성된 그룹, 기업 내에서 의사결정권과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임원들로 구성된 그룹이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년층(베이비 부머 세대) 직원들의 60%는 회사가 매주 며칠씩 재택 근무를 허용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35세 이하 직원 58%는 간헐적으로 재택 근무가 허용되거나, 전혀 허용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이런 결과 때문인지 ‘일과 생활’의 균형이 아주 좋다고 대답한 비율은 베이비 부머 세대가 41%였던 반면, 35세 이하 직원들이 30%였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재택 근무를 할 수 있는 직원들 가운데 48%는 업무 만족도와 행복도에 10점 만점을 줬다. 이런 데이터는 휴가와 재택 근무를 제한하는 정책이 기업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의미한다.

PwC의 저스틴 스터록(Justin Sturrock) 인재 및 조직 담당 책임자는 “독립성을 높이면 업무 만족도와 몰입도가 높아진다. 이는 생산성 및 이직률과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공유]근무 형태를 보면 직장 만족도가 보인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