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을 가장 망치는 것은?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이사 최인녕)이 자사 소셜네트워크를 방문한 직장인 750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9.3%가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다’고 답했다.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개인 업무가 너무 많아서’가 25.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수직적인 조직문화 때문에’(24%), ‘업무 진행 사항을 공유하지 않아서’(18.7%), ‘서로의 의견을 잘 공유하지 않아서’(18%), ‘미팅이나 회의 등의 시간이 부족해서’(14%)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어려웠던 순간은 언제였을까? 직장인들은 ‘답은 정해져 있는데 계속 의견을 내라고 할 때’(41.3%) 가장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업무를 진행하면서 일방통행식 커뮤니케이션에 많은 염증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음으로 ‘다수의 의견 혹은 상사의 의견과 내 의견이 다를 때’(20.7%), ‘타 팀과 협업하여 업무를 진행될 때’(16%), ‘무슨 말인지 이해가 안 되는데 이해가 되는 척 하면 대화를 진행해야 할 때’(12%), ‘상대방이 내 말을 이해하지 못할 때’(10%)의 의견이 이어졌다.

[기사공유]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을 가장 망치는 것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