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을 가장 망치는 것은?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이사 최인녕)이 자사 소셜네트워크를 방문한 직장인 750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9.3%가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다’고 답했다.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개인 업무가 너무 많아서’가 25.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수직적인 조직문화 때문에’(24%), ‘업무 진행 사항을 공유하지 않아서’(18.7%), ‘서로의 의견을 잘 공유하지 않아서’(18%), ‘미팅이나 회의 등의 시간이 부족해서’(14%)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어려웠던 순간은 언제였을까? 직장인들은 ‘답은 정해져 있는데 계속 의견을 내라고 할 때’(41.3%) 가장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업무를 진행하면서 일방통행식 커뮤니케이션에 많은 염증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음으로 ‘다수의 의견 혹은 상사의 의견과 내 의견이 다를 때’(20.7%), ‘타 팀과 협업하여 업무를 진행될 때’(16%), ‘무슨 말인지 이해가 안 되는데 이해가 되는 척 하면 대화를 진행해야 할 때’(12%), ‘상대방이 내 말을 이해하지 못할 때’(10%)의 의견이 이어졌다.


직장 내에서 업무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잘 말하는 편이냐는 질문에는 과반수가 넘는 60%가 ‘의견을 잘 말하지 않는 편이다’고 답해 직장 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음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

직장 내에서 업무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잘 말하지 않는 이유로는 ‘결론은 이미 정해져 있어서’가 48%로 가장 많았다. 많은 직장인들은 아무리 좋은 의견을 내놔도 생각한 대로 밀어 붙이는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넌 대답만 해) 스타일의 팀장이나 상사가 많아 자신의 의견을 말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의견을 제시한 만큼 내 일도 늘어날 것 같아서’(18%), ‘상사의 억압적인 분위기 조성 때문에’(15.3%), ‘의견을 이야기 해도 어차피 무시당할 것 같아서’(12.7%), ‘딱히 의견을 내세울게 없어서’(6%)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직장 내 업무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가장 선호하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직접 대면하여 대화한다’(34%)를 1위로 꼽았다. 이어 ‘PC 메신저’(28.7%), ‘스마트폰 메신저’(12.7%), ‘전화 통화’(10%), ‘이메일’(9.3%), ‘SNS’(5.3%)의 순으로 나타났다.

>> 관련 기사(아크로팬, 2016. 09. 26)

Published by

Time to CUBE

소셜 공유 서비스 - CUBE를 만날 시간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