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리더십은 대화다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인 보리스 그로이스 버그와 소통 컨설턴트 마이클 슬라인드는 대화의 리더십을 구축하기 위한 방법으로 네 가지 요소 (4I: Intimacy, Interactivity, Inclusion, Intentionality)를 제안합니다. 여기서는 요약을 위해 생략하였으나, 원문을 보시면 상세한 사례가 제시되어있습니다.

pg

소통하는 리더십을 구축하기 위한 첫 번째 요소는 친밀감입니다. 조직 구조, 태도, 혹은 물리적 거리까지 좁히는 건 자유로운 의사소통의 첫걸음이 됩니다. 평소에 조직구성원이 자유롭게 리더에 다가와 대화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를 위한 몇 가지 세부 방법론으로 첫째, 정말 대화를 하고 싶어 한다는 신뢰가 필요합니다. 둘째, 리더는 회의에서 언제 자신의 말을 멈추고 ‘들어야 할지’ 알아야 합니다. 직위와 직무에 상관없이 필요한 이야기를 경청한다는 신호가 필요하죠. 셋째, 개인적인 피드백을 주는 것도 방법입니다.

둘째는 쌍방향 소통입니다. 일반적인 조직에서는 리더가 구성원들’에게’(to) 이야기를 하지 구성원들’과’(with) 이야기를 하지 않죠. 최근의 소셜 미디어는 리더와 구성원이 이야기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합니다. 원하는 대로 분위기와 노출 정도를 조정할 수도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러한 도구를 활용하되 실제 대화가 일어날 수 있도록 문화를 조성하는 겁니다.

셋째는 포용으로 직원들의 직무를 확대해주는 겁니다. 직원들이 자신들의 일에 주인 의식을 갖고 폭넓게 아이디어를 내고 토론할 수 있도록 영역을 확장시켜주는 것이죠. 이는 회사 홍보에도 도움이 됩니다. 기존 조직에서 CEO와 전문가가 방에 갇혀 특정 이슈를 고민하고 결론을 내렸다면 회사의 주요 이슈를 일반 구성원에게 공개하여 같이 토론하는 겁니다. 이는 ‘브랜드 홍보대사’를 양산하는 효과를 낳습니다.

직원들이 회사의 상품에 대해 열정을 가지게 되면 이들은 회사 밖에서도 회사 상품에 대해 이야기하며 생명을 불어넣죠. 쥬니퍼 네트웍스의 경우 사내 스타들이 연구실 바깥에서 업계 전문가와 교류하며 오피니언 리더가 되는 것을 지원했는데, 이런 프로그램도 도움이 됩니다. 회사의 이야기를 책으로 출판하는 등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것’도 중요한데, 이런 노력들이 쌓이면 좀 더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 수 있습니다.

넷째는 소통의 의도입니다. 위의 세 가지가 정보와 아이디어의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기 위한 장치였다면 의도는 이를 실제로 가치 있는 대화로 만들기 위한 과정입니다.

모든 대화는 목표를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단순히 지시를 전달하지 않고 비전을 공유하고 왜 해당 업무가 필요한지 모두가 이해할 수 있는 공감대를 형성하겠다는 등 명확한 의도와 목표가 설정되면 조직이 한 방향으로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됩니다.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 관련 기사(ㅍㅍㅅㅅ, 2016. 10. 11)

Published by

Time to CUBE

소셜 공유 서비스 - CUBE를 만날 시간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