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BMW 혁신의 비결은

4차 산업혁명을 통해 산업 간 업종 경계가 무너지면서 기존에 ‘잘해왔던’ 사업에만 만족해서는 더 이상 생존이 어렵다는 위기의식이 국내외 기업을 가리지 않고 확산하고 있다.

post4.png
세계적 완성차 업체인 BMW에서 신성장 분야인 자율주행차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디르크 비셀만(사진) 수석엔지니어는 16일 서면 인터뷰에서 모든 임직원이 자유롭게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고 때로는 외부 기업과도 손을 잡는 ‘개방성’이 혁신의 비결이라고 역설했다. 조직원들이 자유롭게 교류하는 것은 물론 고인 물에 갇혀 있지 않도록 유도하는 게 기업을 이끄는 리더의 역할이라는 것이다.

BMW가 조직원들의 창조적 발상을 이끌어내는 비결에 대해 비셀만 수석엔지니어는 “끊임없는 혁신 추구는 기업 정신의 근간”이라며 “BMW는 10년 전부터 자율주행 연구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모든 임직원이 자신의 새로운 발상을 제시하고 개발 과정에 참여하는 데 익숙해졌다”고 설명했다. BMW는 사내 의사소통을 위한 소프트웨어도 구축해 직원들 사이의 원활한 의견 개진도 돕고 있다.

외부 기업과의 협업도 혁신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그는 “자율주행차는 비(非)자동차 업체의 다양한 시도 속에서 변화하고 있다”며 “우리는 인텔·모빌아이와 같은 정보기술(IT) 업체와 협력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핀란드 노키아의 지도사업 부문인 ‘히어(HERE)’를 인수했다”고 말했다.

BMW의 히어 인수는 기존의 틀을 깨부수는 글로벌 혁신 기업 리더십의 사례로 볼 수 있다. BMW는 숙명의 라이벌이라 할 수 있는 벤츠·아우디와 손잡고 지난 2015년 히어를 25억유로에 공동 인수해 글로벌 자동차 업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지도 데이터는 자율주행차 분야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지도가 정밀할수록 자율주행차의 두뇌가 더 똑똑해지는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길을 잘 아는 사람이 운전을 더 잘하는 것과 마찬가지 이치다.

동시에 ‘돈 먹는 하마’로도 분류된다. 사실상 전 세계 국가로부터 지도 정보를 가져와 도로·건물·신호체계 등의 정보를 입력하는 데만 해도 수천억원대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되는데다 여기에 매년 각종 정보를 업그레이드하는 과정에서 또다시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자동차 업계의 한 고위관계자는 “효용은 극대화하고 리스크는 낮추기 위해 독일 완성차 3사가 공동 인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각 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적과도 협력하는 실용·개방형 리더십의 모범 사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 관련 기사(서울경제, 2017. 01. 16)

[기사공유]구글 CEO “리더, 타인을 성공으로 이끌어야”

NISI20151215_0006239866_web.jpg

인도 출신의 순다르 피차이(46)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5일(현지시간) “리더의 업무는 다른 사람들을 성공으로 이끄는 것”이라며 리더십의 요체를 정의했다.

미국의 온라인매체 쿼츠(QUARTZ)에 따르면 피차이 구글 CEO는 이날 모교인 인도 카라그푸르 공과대학을 방문한 자리에서 “(리더는) 훌륭한 사람들을 주변에 두고 장애물도 제거함으로써 그들이 현재 하는 일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주변에 강력한 리더십 팀이 있다”면서 “(리더십은) 조직의 모든 단계의 사람들에게 권한을 이양하고, 그들이 올바른 일을 할 수 있도록 신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피차이 CEO는 이어 성공하는 조직의 비결로 ‘협업의 문화’를 꼽았다.

[기사공유]구글 CEO “리더, 타인을 성공으로 이끌어야” 더보기

[기사공유]애플 직원들이 차린 애플과 꼭 닮은 회사, 딱 하나 빼고

구글 출신들이 나가서 회사를 만들면 구글처럼 만들고 페북 출신들이 나가서 회사를 만들면 페북처럼 만든다.

배운대로 개방적인 기업문화를 스타트업에도 적용한다.

그렇다면 애플 출신들은 어떤 회사를 만들까?

 

무선 후방카메라 ‘펄 리어비전’을 만드는 펄 오토(Pearl Auto).20170118_134004

이 제품은 차 번호판에 카메라가 탑재된 프레임만 입히면 후방 영상을 스마트폰 앱으로 볼 수 있다. 카메라 충전은 프레임의 태양광 패널로 이뤄진다.

2016년 5천만 달러(약 603억원) 투자를 유치하는 등 유망 스타트업이다.

또 하나, 창업자 등 직원 80명 가운데 50명이 애플 출신이라는 것 때문에 주목받고 있다.

펄 오토는 애플의 기업문화로부터 무엇을 취하고 무엇을 버렸을까?

[기사공유]애플 직원들이 차린 애플과 꼭 닮은 회사, 딱 하나 빼고 더보기

* ‘SW중심사회’ 속에 CUBE가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중심사회’ 포털에 ‘CUBE’ 가 소개됐습니다.


……(전략) 오랜 기간 이메일 솔루션을 개발해온 크리니티는 이메일을 대하는 세상의 변화에 주목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메일의 주요 역할을 수행하면서도 이메일의 기능을 쇄신할 수 있는 툴을 개발하기로 결심했죠. 굳이 이메일 플랫폼을 가져가지 않아도 상관이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오히려 ‘이메일’스럽지 않으면서도 중요한 정보를 공유해 업무에 접목할 수 있으면 더 좋겠다고 판단했죠. 그렇게 해서 브레인스토밍과 서비스 기획에만 1년 넘게 투자해 개발한 것이 팀 공유 SNS 서비스인 ‘큐브(CUBE, www.cubeis.net)입니다.

<인터넷 및 SNS 정보, 이메일 등을 임직원들과 공유하게 위해 큐브를 이용하는 모습>

* ‘SW중심사회’ 속에 CUBE가 있습니다. 더보기

[자료공유](책)펌핑 크리에이티브

펌핑 크리에이티브 – Pumping Creative,개인과 조직의 잠재된 크리에이티브를 끌어내는 53가지 방법

펌핑 크리에이티브
저자 곽숙철  |  틔움  |  2016.12.12
페이지 328  |  ISBN 9788998171308

책 소개

크리에이티브를 끌어내는 능력의 차이가 기업의 미래를 좌우한다!

인간이 가진 가장 탁월한 능력은 크리에이티브다. 『펌핑 크리에이티브(PUMPING CREATIVE)』는 세계적 혁신 기업의 크리에이티브 전략과 사례를 소개한다.

지식과 정보는 이제 더 이상 경쟁우위 요소가 아니다.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과 인터넷 확산은 지식과 정보를 범용화시켰다. 이제는 지식과 정보 그 자체가 아니라 이를 잘 가공하여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능력, 즉 ‘크리에이티브’가 핵심 경쟁우위 요소다.

이 책은 1부에서 개인의 크리에이티브와 조직의 크리에이티브를 구분하여 설명하고 있다. 개인이 창조적인 능력을 갖기 위해서는 지식과 경험 그리고 동기가 필요하며, 창조적 조직을 만들기 위해서는 창조적 인재와 조직 문화가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사례와 함께 밝혔다. 2부에서는 창조적 인재에게 필요한 요소와 이들을 확보ㆍ유지하는 방법을, 3부에서는 개인과 조직의 잠재된 창조력을 발현시키는 53가지 방법과 사례를 보여주고 있다.

책의 가장 큰 특징은 세계적 유명 혁신 기업들이 어떻게 인간의 가장 탁월한 능력인 크리에이티브를 찾아내고, 어떻게 기업 성장에 활용했는지를 다양한 사례와 재미있는 이야기로 쉽게 설명하고 있다는 것이다.

[자료공유](책)펌핑 크리에이티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