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실패 없는’ 혁신이 불가능한 이유

모든 IT조직은 혁신을 갈구한다. 오늘날 디지털 시장에서 성공하려면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해야 할 뿐 아니라 경쟁사를 제치고 현상타파를 할 필요가 있다. 그렇다면 혁신을 원하는 IT기업이 차별화하기 위해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무엇일까?

gettyimages-472786962

온라인 학습 테크놀로지 및 MOOC 업체 코울슬라(Coursera)의 최고제품책임자 톰 윌러는 “혁신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바로 실패다. IT리더는 자기 자신이 원하는 바를 명확히 하기도 쉽지 않은데 경쟁사를 의식하고, 또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 직원들의 역량과 그 한계까지 고려해야 한다. 이렇게 압박을 많이 받는 상황에서 실패를 피해가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지만, 또 바로 그 실패에서 혁신의 불꽃이 일어난다”고 강조했다.

시간, 에너지, 그리고 예산
최근 CIO 이그제큐티브 카운슬(CIO Executive Council)의 2016년 혁신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114개 IT리더 가운데 63%는 혁신을 추구할 때 가장 부족한 것이 시간이라 답했고 50%는 예산 부족, 48%는 혁신에 적합하지 않은 조직문화를 혁신 실패의 원인으로 꼽았다.

이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혁신을 위한 충분한 시간과 에너지, 그리고 예산을 모두 확보한 기업은 많지 않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풀 서클 인사이트(Full Circle Insights)의 마케팅 애널리틱스 CEO이자 창립자인 보니 크레이터는 여기에 반대의견을 내놨다. 크레이터는 혁신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기업 업무의 모든 단계에서 의식적인 노력이 이뤄져야 하는 것이 맞지만, 일단은 혁신에 대한 리더의 확고한 믿음이 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즉, IT리더는 모든 직원들이 혁신에 참여하고, 결과에 크게 연연하지 않으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시험해 볼 수 있고, 이를 권장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줘야 한다는 것이다.

크레이터는 “혁신하지 못하는 이유로 시간이나 에너지, 예산 부족을 꼽는다면 그것은 핑계다. 사실 혁신은 별 게 아니다. 그저 몇 가지 새로운 아이디어를 시도해 보고, 그것들이 효과가 있는지를 수치를 통해 추적하고, 평가해 나가는 과정이다. 성공을 위해서는 실패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기사공유]’실패 없는’ 혁신이 불가능한 이유 더보기

[기사공유]팀원에게 부여하라, 의사소통의 자유와 역할을

2014년 구글이 매우 흥미로운 연구를 시작했다. 구글에서 어떤 팀은 뛰어난 성과를 내는 반면 어떤 팀은 그저 그런 성과를 내는지 그 이유를 밝혀내는 연구였다. 구글은 이 연구를 위해 외부 전문가를 섭외했고, 이 전문가는 2년여에 걸쳐 구글 임직원 200여 명을 심층 인터뷰하고 구글에서 실제 활동하는 180여 개 팀에서 확인된 250가지 특성을 일일이 분석해 최종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작성했다.

보고서 내용은 구글 내에서 상당히 충격적이었다고 전해진다. 구글이 자랑으로 여기던 인재 중심 조직문화에 반하는 결과였기 때문이었다. 구글은 글로벌 인재 확보에 기업의 사력을 걸고 있었다. 이를 달리 말하자면 구글은 뛰어난 인재 한 명, 한 명의 가치에 우선순위를 뒀다는 말이다.

그러나 보고서에서는 “팀 성과는 누가 팀에 있는지와는 크게 관계없다. 오히려 팀원들이 서로 어떻게 교류하는지가 팀 성과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밝혔다. ‘누가’보다는 ‘어떻게’가 팀 성과에 훨씬 더 중요하다는 말이다.

이어 보고서는 어떻게 팀원들이 서로 교류해야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는지, 그 방법으로 5가지를 제시했다.

[기사공유]팀원에게 부여하라, 의사소통의 자유와 역할을 더보기

[기사공유]밀레니얼 세대 몰입의 필수조건, 강점 코칭

한국 직장인이 업무에 몰입하는 비율은 어떻게 될까. 갤럽에 따르면 11%의 직원만이 몰입하고 있다고 한다. 이 리서치 전문기관은 우리가 그간 업무에 깊게 참여하지 않고, 업무에 관한 열정과 헌신이 부족하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이를 해결할 방법이 바로 ‘강점 코칭’이다.

새로운 인종 : 밀레니얼 세대

지난 10년동안 전 세계적으로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다. 1인당 생산성은 대개 GDP에서 사람 수를 나눈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 수치가 점점 떨어지고 있다. 극단적으로 말하면 우리는 점점 망하고 있다. 전 세계가 일자리의 위기로 앓고 있으며, 이른바 ‘폐업 위기’다. 과연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결론적으로 위기는 직장 안에서 비롯됐다. 특히 이 문제는 리더가 크게 책임감을 느껴야 할 부분인데, 그들은 직장을 이루고 있는 인재의 변화를 읽지 못했다. 즉, 회사를 구성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을 파악조차 하지 못한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바로 일자리 문제다. 여기서 일자리는 주 35시간 이상 꾸준히 일할 수 있고, 고용주로부터 정기적인 보수를 받을 수 있는 직장을 말한다.

많은 베이비부머 리더는 본인들이 어렸을 때 중요하게 생각했던 가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예를 들어 미국은 자유와 가족이라는 개념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해 왔다. 당시에는 결혼 후 아이를 낳고, 일자리를 찾는 것이 가능한 시대였다. 따라서 직업에 관해서는 크게 개의치 않고, 연간 2만 불 정도만 받으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다. 또 아이 셋과 정원이 딸린 집, 그리고 멋진 왜건(Wagon)이면 됐다. 그런데 요즘 밀레니얼 세대는 이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은 자기에게 꼭 맞는 직장을 원한다. 회사의 목적과 비전도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 문제는 많은 직원이 현재 다니는 회사에서 상사와의 관계로 어려움을 겪는다는 사실이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상사를 매우 싫어한다. 만약 상사가 자기에게 신경 쓰지 않는다면 밀레니얼 세대는 그와 마찬가지로 똑같이 대할 수밖에 없다.

[기사공유]밀레니얼 세대 몰입의 필수조건, 강점 코칭 더보기

[기사공유]생산성 수수께끼, 구글은 이렇게 풀었다

기술은 발전하는데 왜 생산성은 그만큼 늘지 않을까? 세계 경제학자들이 난제로 여기는 ‘생산성의 수수께끼(productivity puzzle)’다. 구글은 이 문제에 대한 해답을 사람 간의 관계에서 찾았다.

20170210_153518

20개가 넘는 뷔페식 카페테리아, 30m마다 놓인 간식대, 직원 개인별로 맞춤형 책상, 낮잠 캡슐에서 애완동물 돌봄 센터까지…. 구글의 직원 사랑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구글 직원이 사망할 경우 배우자·동거인은 직원이 받던 급여 50%를 10년간 받을 수 있다. 구글의 인적자원 운영부서(People Programs)에서 매니저로 일하는 라라 하딩은 “직원들의 자유와 권한을 인정하고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면 직원들이 주인의식과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는 데 큰 동기부여가 된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생산성이었다. 구글은 수 년간 행복한 기업, 일하기 좋은 기업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지만 정작 직원의 생산성은 높아지지 않았다. 생산성 지표로 활용되는 직원 1인당 순익 기여도(actual net income per employee)를 살펴보면 2006년 28만8300달러(약 3억 6000만원)에서 2007년 25만 달러, 2008년에는 20만 달러로 3년 내리 하락세를 보였다. 구글은 인사 관련 데이터를 자체 분석해 생산성 문제를 풀기 시작했다. 구글에서 수만 건의 인사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생산성이 좋은 상위 25% 팀과 하위 25%인 팀을 구분 짓는 결정적 요인은 관리자의 탁월한 리더십이었다.

2009년 구글 인력분석팀(People Analytics)은 ‘프로젝트 산소(Oxygen Project)’를 발족해 구글 내 팀장급 이상에 관한 자료 100종류, 1만 건 이상을 수집해 분석했다. ‘좋은 리더야말로 조직의 산소’와 같다는 뜻으로 좋은 리더의 요건을 알아내기 위해 착수한 프로젝트였다. 꼬박 1년이 걸렸다. 좋은 리더가 되기 위한 8가지 조건이 추려졌다. 라즐로 복 구글 최고인적자원책임자(CHRO)는 “조건들을 중요도에 따라 순위를 매기자 뜻밖의 결과가 나왔다”라며 “직원들은 기술적인 우수성(전문성)을 가진 리더보다 1대 1 미팅을 자주 만들어 대화하고, 직원들의 삶과 경력관리에 관심을 가져주는 리더를 선호했다”고 말했다. 좋은 리더가 되려면 업무능력과 인간미를 균형 있게 갖춰야 한다는 것이 프로젝트 산소의 결론이었다.

[기사공유]생산성 수수께끼, 구글은 이렇게 풀었다 더보기

[자료공유](책)인에비터블 미래의 정체

인에비터블 미래의 정체 – 12가지 법칙으로 다가오는 피할 수 없는 것들

인에비터블 미래의 정체
저자 케빈 켈리  |  청림출판  |  2017.01.17
원제 The Inevitable
페이지 460  |  ISBN 9788935211463

책 소개

미래는 우리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

농업혁명, 산업혁명, 정보화혁명을 거치며 인간은 늘 발전을 향해 달려왔다.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는 기술발전이 인류의 진화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할 때, 올바른 방향으로 이끄는 게 중요하다고 말하며 기술의 흐름에 적용하는 것의 중요성을 주장한 바 있다. 그렇다면 우리의 기술은 어디로, 어떻게 흐르고 있는 것일까? 『인에비터블 미래의 정체』는 인터넷 혁명의 파급력을 내다본 바 있는 선견지명을 지닌 기술 사상가 케빈 켈리가 낙관적인 미래 전망을 설득력 있게 제시하고 있는 책이다. 그는 앞으로 일어날 변화들을 현재 이미 작용하고 있는 몇 가지 장기적인 힘들의 산물이라고 보면 이해할 수 있다고 말한다.

더불어 12가지 심오한 기술의 추세들-‘되어가다’, ‘인지화하다’, ‘흐르다’, ‘화면 보다’, ‘접근하다’, ‘공유하다’, ‘걸러내다’, ‘뒤섞다’, ‘상호작용하다’, ‘추적하다’, ‘질문하다’, ‘시작하다’ 등-을 통해 설명하면서, 그것들이 어떤 식으로 상호의존하고 있는지도 보여준다. 이 거대한 힘들은 우리가 일하고, 놀고, 배우고, 구매하고, 서로 의사소통하는 방식을 철저히 혁신시켜가고 있다. 이 책은 기술과 함께 출현하고 있는 이 새로운 세계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고심하는 모든 이들에게 피할 수 없는 안내자가 되어줄 것이다.

[자료공유](책)인에비터블 미래의 정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