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밀레니얼 세대 몰입의 필수조건, 강점 코칭

한국 직장인이 업무에 몰입하는 비율은 어떻게 될까. 갤럽에 따르면 11%의 직원만이 몰입하고 있다고 한다. 이 리서치 전문기관은 우리가 그간 업무에 깊게 참여하지 않고, 업무에 관한 열정과 헌신이 부족하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이를 해결할 방법이 바로 ‘강점 코칭’이다.

새로운 인종 : 밀레니얼 세대

지난 10년동안 전 세계적으로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다. 1인당 생산성은 대개 GDP에서 사람 수를 나눈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 수치가 점점 떨어지고 있다. 극단적으로 말하면 우리는 점점 망하고 있다. 전 세계가 일자리의 위기로 앓고 있으며, 이른바 ‘폐업 위기’다. 과연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결론적으로 위기는 직장 안에서 비롯됐다. 특히 이 문제는 리더가 크게 책임감을 느껴야 할 부분인데, 그들은 직장을 이루고 있는 인재의 변화를 읽지 못했다. 즉, 회사를 구성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을 파악조차 하지 못한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바로 일자리 문제다. 여기서 일자리는 주 35시간 이상 꾸준히 일할 수 있고, 고용주로부터 정기적인 보수를 받을 수 있는 직장을 말한다.

많은 베이비부머 리더는 본인들이 어렸을 때 중요하게 생각했던 가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예를 들어 미국은 자유와 가족이라는 개념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해 왔다. 당시에는 결혼 후 아이를 낳고, 일자리를 찾는 것이 가능한 시대였다. 따라서 직업에 관해서는 크게 개의치 않고, 연간 2만 불 정도만 받으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다. 또 아이 셋과 정원이 딸린 집, 그리고 멋진 왜건(Wagon)이면 됐다. 그런데 요즘 밀레니얼 세대는 이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은 자기에게 꼭 맞는 직장을 원한다. 회사의 목적과 비전도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 문제는 많은 직원이 현재 다니는 회사에서 상사와의 관계로 어려움을 겪는다는 사실이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상사를 매우 싫어한다. 만약 상사가 자기에게 신경 쓰지 않는다면 밀레니얼 세대는 그와 마찬가지로 똑같이 대할 수밖에 없다.

[기사공유]밀레니얼 세대 몰입의 필수조건, 강점 코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