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대한민국 성인남녀 10명 중 7명 이상은 ‘조직 내 군대 문화 있어’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가 ‘조직 내 군대 문화’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 그 내용을 발표했다. 조사 결과, 성인남녀 10명 중 7명 이상은 여전히 조직 내에 군대 문화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우 많다(20%)’와 ‘조금 있다(51%)’ 총 71%의 응답자가 조직 내 군대 문화가 있다고 답했으며, ‘전혀 없다’는 29%에 그쳤다.

Startup Stock Photos

군대 문화를 느끼는 시점으로는 ‘의견조차 내지 못하는 억압적 분위기(15%)’가 1위에 꼽혔으며, ‘최고 지위자의 스케줄, 의사에 따라 중요한 업무일정 및 결정사항들이 무리하게 바뀔 때(12%)’가2위에, ‘사생활을 인정하지 않는 사내 분위기(11%)’와 ‘보고체계가 지나치게 딱딱하고 권위적일 때(11%)’가 공동 3위에 선정됐다. 이외에도 ‘요직을 맡는 후배에 대한 선배의 시기와 질투, 대물림되는 갑질(8%)’, ‘직무와 상관없이 상사의 개인 일정과 업무를 관리해야 하는 부하들의 분위기(8%)’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성인남녀들은 학교나 직장 등 조직 내 군대 문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조사결과 총 응답자의 75%가 반대, ‘찬성(25%)’보다 3배 많은 수치를 기록하며 성인남녀 대부분은 군대 문화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직 내 군대 문화에 개선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딱딱한 분위기가 아닌 수평적이고 유연한 분위기라면 업무 성과도 잘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가 38%로 가장 많았으며, ‘신입사원의 적응을 가로막고, 퇴사를 속출하게 하는 원인 중 하나’(32%), ‘오래되고 답답한 조직문화 때문에 조직 내 인간관계 형성도 힘들기 때문(28%)’ 등의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성인남녀들이 꼽은 최악의 군대 문화 1위는 ▲상급자의 절대적인 권력행사(22%)가 차지했다. 이어 ▲사소한 결재에도 결재체계가 많고, 결재 완료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는 문화(16%), ▲상급자 내부 시찰 시 사무실 분위기가 달라지고 불필요한 정리를 시키는 경우(13%)가 각각 최악의 군대 문화 2, 3위에 올랐다. 그밖에 ▲1분 1초에 엄격한 타이트한 분위기(11%), ▲남성 위주의 여전한 성차별(10%), ▲다, 까 등 군대를 방불케 하는 말투(9%) 등의 답변이 조직 내에 사라져야 할 군대 문화로 꼽혔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조직생활에 약한 신입사원들은 조직 내 군대 문화로 인해 기업에 적응하지 못해 조기 퇴사를 감행하기도 한다”며, “기업에서는 신입들의 원활한 적응을 위해 보다 유연한 분위기의 조직 문화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해당 설문조사는 2016년 4월 4일부터 4월 8일까지 인크루트 성인남녀 회원 889명을 대상으로 이메일을 통해 진행되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직장인은 60%로 가장 많았으며, 학생 및 취업 준비생은 34%를 차지했다.

> 관련 기사(아크로팬, 2017-04-02)

Published by

Time to CUBE

소셜 공유 서비스 - CUBE를 만날 시간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