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카리스마 또는 다수결 중시 리더보다 소통형 리더가 좋다

직장인들 절반 이상이 부하들과 함께 소통하는 리더가 최고의 리더라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인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직장인 812명을 대상으로 최고의 최고경영자(CEO)에 대해 조사한 결과 ‘소통형 리더’가 52.4%로 1위를 차지했다고 23일 밝혔다.

‘소통형 리더’란 부하들과 함께 아이디어를 고민하고 의사결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리더를 말한다.

구성원을 존중하고 섬기는 ‘서번트 리더’가 25.7%로 2위에 올랐고, 부하 직원에게 권한을 위임하고 의사결정을 맡기는 ‘위임형 리더’가 9.9%로 3위를 차지했다.

강한 카리스마와 거대한 존재감으로 구성원을 이끄는 ‘카리스마 리더’는 9.4%, 다수결 원칙에 따라 행동하는 ‘민주형 리더’는 2.6%에 머물렀다.

휴넷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탈권위적인 ‘소통 행보’가 연일 큰 주목을 받으며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최악의 리더로는 말과 행동이 다른 ‘언행불일치형 리더'(37.7%)가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명령과 복종을 강요하는 ‘권위형 리더'(25.1%), 구성원을 믿지 못하는 ‘불신형 리더'(22.0%), 공과 사를 구별하지 못하고 행동하는 ‘공사불균형 리더'(8.4%), 업무 능률 향상만을 위해 조직을 관리하는 ‘성과제일주의형 리더'(6.8%) 순으로 나왔다.

AKR20170522160000030_01_i

응답자 31.4%는 CEO가 반드시 갖춰야 할 능력으로 ‘소통능력’을 꼽았다. 이어 ‘통찰력'(28.3%), ‘의사결정능력'(26.7%), ‘통솔력'(8.9%)이 뒤따랐다.

2015년 휴넷에서 진행한 같은 조사에서는 ‘통찰력’이 1위였으나 올해는 ‘소통능력’이 1위를 차지했다.

직급별로는 사원급, 대리급, 과∙차장급, 부장급 모두 ‘소통능력’을 1위로 꼽았으나, 임원급만 ‘통찰력’을 1위로 꼽아 차이가 있었다.

현 직장의 CEO를 얼마나 신뢰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들은 5점 만점에 평균 3.3점이라고 답했다. 4점이 31.4%였고 3점 30.4%, 5점 14.7%, 2점 12.0%, 1점 11.5%였다.

2년 전 조사와 비교하면 0.1점 하락했다.

CEO 리더십 계발을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는 ‘멘토∙주변 리더들과의 만남’이 42.4%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육 및 세미나 참석 20.9%, 현장경험 18.3%, 독서 9.9% 등이 뒤따랐다.

휴넷 조영탁 대표는 “시대 분위기와 맞물려 소통 리더십이 어느 때보다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며 “통찰력을 갖춘 카리스마 리더보다 소통을 통해 구성원들과 함께 성장∙발전하는 리더를 시대가 원하니 CEO는 이에 맞춰 변화하는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관련 기사(연합뉴스, 2017-05-23)

Published by

Time to CUBE

소셜 공유 서비스 - CUBE를 만날 시간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