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실적은 책임지겠으니 자율을 달라

중소벤처기업 김 사장은 직장생활을 10여년 하다가 창업을 하니 직원들 입장을 알겠더라고 한다. 회사에서 비전이나 목표를 제시하고 돌격 앞으로 하는 것이 경영에는 도움이 되지만 직원들에게는 부담을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어느 정도 회사가 기반이 잡힌 것 같아 비전과 목표 없이 경영하기로 했다. 매년 사업목표를 세우는 것도 직원들이 부서별로 자율적으로 정하게 했고 이것을 모아 회사의 사업목표로 가지고 갔다. 굳이 ‘좀 더 해라’ ‘이걸로 되겠나’는 얘기도 하지 않았다. 다행인 것은 직원들은 지난해 보다 적은 목표를 세우는 경우는 없었다. 직원들은 최선을 다해줬고 그 해 세운 사업목표는 얼추 맞추거나 조금 모자라는 수준이라 직원들 탓할 일도 없었다. 그는 스스로 자기가 그런대로 쓸 만한 CEO라도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언젠가 젊은 직원들과 대화를 나눌 시간이 있었다. 회사에 대한 불만을 들었는데 의외의 얘기를 하는 것이다. “우리 회사는 비전이 없는 것 같아요” “앞으로 미래에 이룰 큰 목표가 있어야 하는데 한해 한해만 보고 가는 것 같아요” “목표의식 없이 회사가 운영되는 것 같아요”라고 말하는 것이다. 직원들 부담 없게 하려고 일부러 비전이나 목표를 안 잡았는데 그게 불만이라고 하니 당황스러웠다고 한다.

사장의 생각 vs 직원의 생각

출근시간 문제도 그렇다. 김 사장이 직장 다닐 때 9시에 맞춰 출근하는 게 정말 힘들었던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졸린 눈 비비고 아침도 못 먹고 막히는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고 회사에 가던 모습이 생각났다. 특히 월요일은 정말 지옥 같았다. 회사의 기틀을 잡는 단계에서는 기강이 있어야 하니 오전 9시 출근 오후 6시 퇴근시간을 정했고 야근도 많이 했다. 어느 정도 자리가 잡힌 것 같아 근무시간을 오전 9시30분에서 오후 6시30분으로 바꿨다. 그리고 월요일은 특별히 출근시간을 오전 10시로 늦췄다. 얼마 전에는 퇴근시간을 30분 당겨 오후 6시로 바꿨다. 직원들의 무척 반응은 좋았다. 한발 더 나가기로 했다. 기회가 있어 직원들에게 앞으로 계획은 퇴근시간을 오후 4시로 당기는 것이 목표라고 직원들에게 자랑스럽게 말했다. 그런데 얼마의 시간이 지나 충격적인 얘기를 들었다. 팀장이 젊은 직원들의 반응을 전하는데 “사장님이 근무시간을 오전 9시30분에서 오후 4시로 바꾸면 급여를 줄이려는 것 아니냐?”라며 젊은 직원들이 술렁거린다는 것이다. 직원들 얘기는 “급여는 주당 40시간, 하루 8시간 기준으로 받는 건데 근무시간을 줄이면 결국 급여를 줄이려는 것 아니냐”라며 반발심을 갖고 있다는 얘기였다. 김 사장은 상당히 충격을 받았다. 단 한 순간도 근무시간을 줄이는 것으로 급여를 줄이겠다는 상상조차 한 일이 없는데 직원들이 그렇게 받아드린다는 사실이 충격이었다고 한다.

김 사장은 회사에서 겪은 두 가지 사건을 통해 깨달은 것이 있다. 기성세대인 자기와 청년세대인 직원들의 사고방식이 다르다는 것이다. 한 회사에서 하루 종일 함께 일하고 있는데 어떤 상황에 대해 같이 보고 같이 들었는데 들을 때는 모두 고개를 끄덕이지만 서로 다른 판단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어쩌면 서로가 너무나 당연해서 확인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 문제조차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으면 서로 엉뚱한 판단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대충 알겠거니 넘어가지 않고 자세하게 설명하고 젊은 직원들의 얘기를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기사공유]실적은 책임지겠으니 자율을 달라”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