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데브옵스를 받아들이기 위해 필요한 문화 변혁

데브옵스와 애자일이라는 유행어가 점점 확산되고 있는 때, 여러 개발 부서에서 이를 도입하기 위해 적극 검토 중에 있다. 특히 엄격한 규정이나 표준을 따르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 있어서 많은 이들이 큰 매력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다. 즉 기업 환경과 사정, 고객의 필요에 맞게 개발을 도모할 수 있는 방법론에 많은 이들이 목말라하고 있었다는 뜻이다.

20170508_135056

그런데 뚜껑을 열고 보니 데브옵스가 그저 개발 부서만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 오히려 데브옵스로 인해 가장 크게 바뀌어야 하는 건 기업의 뿌리부터 자라온 ‘기업 문화’ 그 자체였다. 문화가 바뀌지 않으면 데브옵스의 도입이 불가능하다는 걸 기업들이 서서히 깨달아가고 있는 시점이다. 그렇다면 기업 운영자 입장에서 고민되는 건 한 가지다. 데브옵스를 위해 문화 변혁을 시도하느냐, 아니면 데브옵스를 도입해놓고 문화가 서서히 바뀌기를 기다리느냐. 정답은 ‘상황에 따라’지만, 몇 가지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어 적어본다.

데브옵스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데브옵스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사람들은 다음과 같다.
– 소프트웨어 개발자 : 소프트웨어를 만들거나 조작하거나 고치는 사람
– IT 관리 운영자 : 시스템이 항상 가동될 수 있도록 유지하는 사람
– 품질 관리 담당자 : 사용자보다 먼저 제품/서비스 내 문제를 발견해야 하는 사람

데브옵스와 이 세 부류는 어떤 관계에 있는 걸까? 먼저 전통의 체제 아래서 이 세 부류는 각기 독자적으로 주어진 임무를 완수해냈다는 걸 기억해야 한다. 소프트웨어 만드는 사람 따로, 시스템을 관리하는 사람 따로, 품질 관리하는 사람이 따로였다는 것이다. 데브옵스는 개발자가 보다 혁신적인 걸 만들어내도록 하고, IT 팀이 원하는 안정성을 보장하면서, 품질 관리자가 오류를 계속해서 찾아낼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즉 기존에 따로따로이던 걸 하나로 합쳐놓는 것이 데브옵스의 목적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말처럼 쉽지가 않다. 자기가 애써 만들어 놓은 ‘혁신성 높은’ 제품에서 결함을 발견해내는 사람이 고와 보이지 않고, 안정성을 보장해야만 하는 IT 관리자는 혁신이랍시고 새로운 걸 시도하는 개발자가 마뜩잖게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 셋은 보통의 기업 환경에서 그리 친하지 않다(인간적으로는 친할 수 있지만). 데브옵스가 문화의 변화와 관련이 있다는 건 바로 이 지점 때문이다. 함께 일 하는 법을 새롭게 모두가 익혀야 한다.

[기사공유]데브옵스를 받아들이기 위해 필요한 문화 변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