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초연결사회, `협업 문화` 키워라

지난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제4차 산업혁명이 선언된 이후 전 세계는 매우 빠르게 대응해나가고 있는 것 같다. 지난 3월의 알파고 쇼크는 우리 사회 전반에도 큰 자극이 되어 ‘제4차 산업혁명’은 이제 핵심적 화두가 됐다. 인공지능과 로봇, 사물 인터넷, 빅 데이터, 3D 프린팅 등을 통한 새로운 융합과 혁신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데, 인공지능은 인간에게 적응할 시간도 주지 않고 빨리 발전하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의 기본적 특성은 모든 국가, 영역, 개인이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 받는다는 것이다. 인간-기계, 아날로그-디지털은 물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모든 경계를 넘어 서로 협력하는 것이다. 특히 개방, 교류, 협력을 통해 전 세계의 개인과 조직이 함께 변화를 만들어가며, 함께 혜택을 나누는 것이다. 생각하고, 일하는 방식이 근본적으로 변화되고 있다.

개방과 협력의 정신은 오랫동안 우리 사회에 요구됐던 과제다. ‘융합’, ‘오픈 이노베이션’, ‘집단지성’, ‘칸막이 없애기’, ‘협업’ 등 여러 모습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늘도 근본적인 개혁과제다. 문제는 제4차 산업혁명은 ‘초연결’, ‘초지능화’를 기반으로 매우 빠르게 진행된다는 것이다. 그동안 뒤처져 이미 벌어진 ‘격차’를 따라잡을 수 있을지 매우 심각하게 걱정할 단계다.

[기사공유]초연결사회, `협업 문화` 키워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