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공유]4차 산업혁명 시대, 한국 기업문화 어떻게 바뀌어야 하나?

한국 기업문화의 현주소

최근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 관심이 높다. 새로운 융합과 혁신이 빠르게 진행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다양성과 개방성을 바탕으로 한 유연한 사고가 관건이다. 기업들로서는 이에 맞는 문화를 만드는 일이 생존과 지속 발전에 대단히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

아직까지 한국 기업문화는 취약한 수준이다. 지난해 대한상공회의소가 맥킨지와 공동으로 진단한 결과, 우리기업 대부분의 조직문화는 글로벌 하위권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0623_095713

특히 ▲도전과 혁신 리더십 ▲인재확보 및 역량개발 ▲업무프로세스와 평가보상시스템 등에서 최하위권의 평가를 받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영역에서 취약점을 노출하고 있다.

기업 문화의 변화 방향

그렇다면 우리 기업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 전문가들은 ▲도전에 대한 두려움 경감 ▲자율과 소통 ▲구성원들 간의 협력을 키울 수 있는 분위기를 강조했다.

#1. 시장에 없는 신산업을 선점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이를 위해서는 기존 잣대로 새로운 시도를 검열하는 현행 방식의 개선이 불가피해졌다.     – 이정동 서울대 교수
#2. 4차 산업혁명 시대 경쟁력의 원천은 조직문화다. 수평적 조직문화를 바탕으로 직원들의 역량을 이끌어내는 것이 핵심과제다.     – 손욱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장
#3.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뒤처지지 않으려면 ‘완전한 패러다임 시프트’가 필요하다. 한국 사회가 그동안 중시해왔던 통제와 경쟁을 통한 효율성 극대화 전략에서 벗어나 공유와 협업 속에서 창조와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     – 양혁승 연세대 교수

우리기업들도 변화 필요성을 인식하고 개선을 시도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글로벌기업의 조직문화 우수사례를 몇 개 소개한다.

[자료공유]4차 산업혁명 시대, 한국 기업문화 어떻게 바뀌어야 하나? 더보기

[자료공유]저성장 위기에 주목해야 할 ‘탑다운(Top-down) 경영’

(SUMMARY)

탑다운과 바텀업은 어느 하나만 선택해야 하는 양자택일의 대상이 아니다. 상호 보완재에 가깝다. 한시도 중단 없이 지속되어야 할 것이 바텀업 혁신이라면, 지금과 같은 저성장기, 변화가 필요한 시기에 좀더 힘을 집중해 실행해야 하는 것이 탑다운 경영이다.

1. 탑다운이 중요한 이유

  • 조금 더 나은 판단: 장기적인 사업 판단, 조직의 생존이 달린 이슈에 대해서만큼은 CEO를 비롯한 최고경영진에게 더 나은 판단을 기대 할 수 있다.
  • 빠르고 즉각적인 실행: 탑다운에서 중간관리자의 역할은 단순하면서도 명확하다. 위로부터 지시 받은 결정이 아래에서 잘 실행되도록 자원을 조율하고 조정하는 것이 다. 계획의 효과나 문제점에 대해서는 크게 고 민할 필요가 없다. 실무자 역시 조건 없는 즉각 적 이행을 요구 받는다. 더 나은 대안의 고민은 한시적으로나마 우선 순위에서 밀린다. 당장은 제대로 실행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 하다. 직원간 경쟁도 눈에 띄게 줄어든다. 바텀 업에서와 같은 창의와 혁신의 경쟁이 없다보니, 자연스레 직원 서로를 한 배에 탄 동료로 인식하 게 해주는 효과마저 있다.7 이런 메커니즘은 탑 다운의 실행 스피드를 더욱 높인다.
  • 더 오래 가는 내구성: 포기하지 않는 끈기는 성공에 대한 확신이 만들어내며, 확신의 강도는 최고경영진의 의지 에 비례한다.

2. 탑다운 경영의 맹점

잘못된 판단에 의거한 독단적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이 있으며, 탑다운의 장점인 스피드로 인해 조직의 파멸을 가속시킬 수 있다.

3. 맹점 극복: ‘핵심 그룹’ = 변화선도자(Change Agent) 활용

  • 능력과 충성심 겸비
  • CEO와의 강한 신뢰 바탕
  • 도덕성과 책임감 보유

>> 관련 자료(LG경제연구원, 2015.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