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팀원에게 부여하라, 의사소통의 자유와 역할을

2014년 구글이 매우 흥미로운 연구를 시작했다. 구글에서 어떤 팀은 뛰어난 성과를 내는 반면 어떤 팀은 그저 그런 성과를 내는지 그 이유를 밝혀내는 연구였다. 구글은 이 연구를 위해 외부 전문가를 섭외했고, 이 전문가는 2년여에 걸쳐 구글 임직원 200여 명을 심층 인터뷰하고 구글에서 실제 활동하는 180여 개 팀에서 확인된 250가지 특성을 일일이 분석해 최종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작성했다.

보고서 내용은 구글 내에서 상당히 충격적이었다고 전해진다. 구글이 자랑으로 여기던 인재 중심 조직문화에 반하는 결과였기 때문이었다. 구글은 글로벌 인재 확보에 기업의 사력을 걸고 있었다. 이를 달리 말하자면 구글은 뛰어난 인재 한 명, 한 명의 가치에 우선순위를 뒀다는 말이다.

그러나 보고서에서는 “팀 성과는 누가 팀에 있는지와는 크게 관계없다. 오히려 팀원들이 서로 어떻게 교류하는지가 팀 성과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밝혔다. ‘누가’보다는 ‘어떻게’가 팀 성과에 훨씬 더 중요하다는 말이다.

이어 보고서는 어떻게 팀원들이 서로 교류해야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는지, 그 방법으로 5가지를 제시했다.

“[기사공유]팀원에게 부여하라, 의사소통의 자유와 역할을” 계속 읽기

[기사공유]생산성 수수께끼, 구글은 이렇게 풀었다

기술은 발전하는데 왜 생산성은 그만큼 늘지 않을까? 세계 경제학자들이 난제로 여기는 ‘생산성의 수수께끼(productivity puzzle)’다. 구글은 이 문제에 대한 해답을 사람 간의 관계에서 찾았다.

20170210_153518

20개가 넘는 뷔페식 카페테리아, 30m마다 놓인 간식대, 직원 개인별로 맞춤형 책상, 낮잠 캡슐에서 애완동물 돌봄 센터까지…. 구글의 직원 사랑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구글 직원이 사망할 경우 배우자·동거인은 직원이 받던 급여 50%를 10년간 받을 수 있다. 구글의 인적자원 운영부서(People Programs)에서 매니저로 일하는 라라 하딩은 “직원들의 자유와 권한을 인정하고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면 직원들이 주인의식과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는 데 큰 동기부여가 된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생산성이었다. 구글은 수 년간 행복한 기업, 일하기 좋은 기업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지만 정작 직원의 생산성은 높아지지 않았다. 생산성 지표로 활용되는 직원 1인당 순익 기여도(actual net income per employee)를 살펴보면 2006년 28만8300달러(약 3억 6000만원)에서 2007년 25만 달러, 2008년에는 20만 달러로 3년 내리 하락세를 보였다. 구글은 인사 관련 데이터를 자체 분석해 생산성 문제를 풀기 시작했다. 구글에서 수만 건의 인사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생산성이 좋은 상위 25% 팀과 하위 25%인 팀을 구분 짓는 결정적 요인은 관리자의 탁월한 리더십이었다.

2009년 구글 인력분석팀(People Analytics)은 ‘프로젝트 산소(Oxygen Project)’를 발족해 구글 내 팀장급 이상에 관한 자료 100종류, 1만 건 이상을 수집해 분석했다. ‘좋은 리더야말로 조직의 산소’와 같다는 뜻으로 좋은 리더의 요건을 알아내기 위해 착수한 프로젝트였다. 꼬박 1년이 걸렸다. 좋은 리더가 되기 위한 8가지 조건이 추려졌다. 라즐로 복 구글 최고인적자원책임자(CHRO)는 “조건들을 중요도에 따라 순위를 매기자 뜻밖의 결과가 나왔다”라며 “직원들은 기술적인 우수성(전문성)을 가진 리더보다 1대 1 미팅을 자주 만들어 대화하고, 직원들의 삶과 경력관리에 관심을 가져주는 리더를 선호했다”고 말했다. 좋은 리더가 되려면 업무능력과 인간미를 균형 있게 갖춰야 한다는 것이 프로젝트 산소의 결론이었다.

“[기사공유]생산성 수수께끼, 구글은 이렇게 풀었다” 계속 읽기

[기사공유]’딴 맘 품은 직원은 조용하다?’ 돌이킬 방법은?

마음이 콩밭에 가 있는지 ‘진단’
그런데 직원들의 마음이 콩밭에 가 있는지 알 방법은 무엇일까? 이를 판단하기가 몹시 어려울 수 있다. 대부분의 경우, 겉에서 봐서는 제대로 일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매일 출근해서 맡은 일을 처리한다. 또 프로젝트도 제때 마무리한다. 관리자의 관점에서는 두 가지 중요한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직원이 열심히 일하도록 유도하는 동기 부여 요소는 무엇일까? 직원이 다른 회사가 아닌 우리 회사에서 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크로프트는 “이들 질문에 대답할 수 없다면, 직원이 몰입하지 못하는 문제가 심각할 가능성이 크다. 물론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는 해당 직원, 직원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 동기 부여 요소를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마케팅 및 디지털 동기 부여 플랫폼인 뱃지빌(Badgeville)의 카렌 슈 부사장에 따르면, 직원들이 이메일, 특정 네트워크와 특정 애플리케이션에 투여하는 시간, 기타 행동 매트릭스를 모니터링 해 몰입도를 추적할 수 있는 기술 솔루션도 있다.

슈는 “우리가 관찰한 결과로 추정하면, 몰입도가 높은 직원들은 인트라넷 게시물, 프로젝트 추적 시스템의 글과 프로젝트에서 동료에게 피드백을 제공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협업 솔루션과 추적 솔루션에서 마냥 ‘정숙’하다면 문제가 있다는 신호다”고 덧붙였다.

“[기사공유]’딴 맘 품은 직원은 조용하다?’ 돌이킬 방법은?” 계속 읽기

[기사공유]’스트레스와 미친 속도’로부터 기업 문화를 지켜내는 방법

IT 기업은 압박감이 심하고 속도가 빠른 것으로 유명하다. 스타트업 기업이라면 특히 그렇다. 직원들이 장시간 압박감을 느끼고, 혼란스러운 변화를 경험하다 보면, 직원의 사기와 생산성을 해치는 문화가 어느덧 구축될 수 있다.

리더십 교육 기관인 바이탈스마트(VitalSmarts)는 2015년 기술직 종사자 827명을 대상으로 문화가 업무 성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했다. 그리고 문화와 관련된 몇몇 중요한 요소가 기업 성과(실적)에 어떻게 부정적인, 또는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지 밝혀냈다.

뉴욕 타임즈 선정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한 바이탈스마트의 조사 담당 데이빗 맥스필드 부사장은 지난 30년간 포춘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사회 과학 연구를 수행했다. 그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특히 IT 업계에 소속된 기업들이 바꿔야 할 부분, 바꾸는 방법을 제안했다. 가령 첨단 사무실을 구현하고, 최고의 혜택(직원 특전)을 제공함으로써 기업 문화를 개선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면,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기사공유]’스트레스와 미친 속도’로부터 기업 문화를 지켜내는 방법” 계속 읽기

[자료공유](책)훌륭한 관리자의 평범한 습관들

훌륭한 관리자의 평범한 습관들

훌륭한 관리자의 평범한 습관들
저자 필립 델브스 브러턴 역자 박영준 어크로스 2016.03.14
원제 Management Matters
페이지 336 ISBN 9788997379835

책소개

위대한 리더는 훌륭한 관리자이다!

《장사의 시대》, 《하버드 경영학 수업》을 통해 세계 유수의 기업 안팎의 생리와 조직문화에 대한 폭넓고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줬던 저자 필립 델브스 브러턴이 이번 책 『훌륭한 관리자의 평범한 습관들』에서 우리 시대 훌륭한 관리자들의 평범한 습관을 보여준다. 책은 ‘혁신’, ‘리더십’ 등 경영 분야의 화려한 언어 뒤에 숨어있는, 조직에서 가장 중요한 존재인 ‘관리자’의 생생한 목소리와 전략, 노하우를 담고 있다. 풍부한 사례, 단단한 이론, 놀라운 통찰이 담긴 관리자를 위한 경영 수업이 시작된다.

천재적인 프로그래머이자 괴팍한 성격의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의 예를 살펴보자. 페이스북은 2004년 설립 이후 뛰어난 프로그래밍 기술과 새로운 아이디어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지만 그에 비해 직원을 관리하고 총괄하는 일은 능숙하지 못했다. 회사의 문제를 인식하고 필요한 관리자를 물색하던 중 구글의 임원이었던 셰릴 샌드버그를 만나게 된다. 저커버그는 당장에 그를 COO로 고용해 회사의 문제들을 해결해 갔다. 그리고 페이스북은 2010년부터 수익을 내기 시작하고 사용자 수도 증가하기에 이른다.

책에는 페이스북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경영 구루인 마이클 포터, 워런 버핏의 놀라운 통찰이 담긴 조언들과 경제 전문 저널리스트로써 쌓아온 저자의 단단한 이론, 다양한 취재경험에서 얻은 풍부한 사례를 곁들여 훌륭한 관리자가 가지고 있는 숨겨진 노하우를 들려준다. 그리고 관리의 기술을 자기관리, 직원관리, 프로세스 관리, 숫자관리, 변화 관리, 전략 관리의 6갈래로 나누어 소개한다. 책은 단단한 관리자가 갖춰야 할 상황판단 능력과 끈기, 용기를 얻고 싶은 이들에게, 또한 앞으로도 계속 살아남아 관리자, 경영자로 나아가고 싶은 이들에게 유용한 교훈을 전할 것이다.

“[자료공유](책)훌륭한 관리자의 평범한 습관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