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실시간 협업의 중요성

2015-09-16-1442437097-7827501-creativityandcollaboration.jpg

Image by Norman Lear Center via Flickr

미국의 여론조사 기간인 해리스 여론조사에서 실시한 2014년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인들이 직장에서 보내는 시간은 평균 8.7시간이며 그 시간의 절반에 조금 못 미치는 45% 정도의 시간을 본인들의 일의 기본 임무를 수행하는 데 사용된다고 한다. 나머지 약 14%는 이메일을 보내는 데에, 8%는 업무 도중 갑자기 발생한 중요하지 않은 작업을 수행하는 데에, 그리고 7%는 쓸데없는 미팅을 하는 데에 쓴다고 한다. 실로 무서운 일이다. 직원들은 자신들의 평일 근무 시간의 약 3분의 1을 비효율적인 사내 커뮤니케이션이 장악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러나, 기업은 보다 스마트한 협업 툴과 프로젝트 관리 프로그램 등이 이메일, 불필요한 미팅 및 업무 도중 갑자기 발생한 중요하지 않은 작업 등으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함으로써 작업 생산성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기업이 성장 촉진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직원들은 지능적으로 함께 일하는 업을 배워야 할 필요가 있다. 실시간 협업은 직원 모두가 책임감 있고 생산력 있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처럼, 커뮤니케이션은 보다 유동적으로 움직이며 팀원들은 빠른 시일 내에 고부가가치의 산출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그들이 원하는 정보와 자료에 액세스할 수 있다. 즉각적인 영향을 만들어 내기 위해 직원들에게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몇 가지 시책들은 옆으로 밀려나거나 뒤로 제쳐진다. 또한, 프로젝트는 종종 보다 빨리 완료된다.

보다 효율적으로 성장하고자 하는 기업을 위한 실시간 협업의 중요성이 점차 증가하는 것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자.

[기사공유]실시간 협업의 중요성 더보기

[기사공유]직장내 세대차이 ‘다름을 인정하고 강점으로 활용하라’

이른바 밀레니엄 세대들이 관리자로 승진하면서 직장 내 세대간 충돌이 늘어나게 됐다. 여기 베이비 붐 세대, X 세대, 밀레니엄 세대의 고유한 개성을 경쟁우위로 활용할 수 잇는 방안을 소개한다.

인지와 이해

과거 베이비붐 세대들 간의 의사소통은 예술의 형태였다. 편지를 생각해 보자. X 세대에게는 마지막이었다. 이메일을 생각해 보자. 그리고 밀레니엄 세대에게는 문자 전달 속도 때문에 방해에 가깝다. 메시지는 스냅챗으로도 전달할 수 있다. 채팅, 텍스트, 인스턴트 메시지를 통한 의사소통이 더욱 직설적이며 짧게 바뀌었고 밀레니엄 세대에게는 좋은 일이지만 구세대 근로자들에게는 그렇지 못하다. 더욱 신중한 의사소통이 필요하다.

기대치는 명확하게

나이나 세대를 불문하고 임원들은 근로자들이 무엇을 생산하고 모두가 조직의 성공에 어떻게 기여하는지에 집중하도록 해야 한다. 목표에 기초하거나 프로젝트 또는 결과를 중심으로 다양한 작업 그룹을 만들고 무엇을 언제 해야 하는지에 대한 명확한 기대치를 수립하되 각각 그 ‘방법’을 알아내기 위해 서로의 차이점과 강점을 찾아내는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

강점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찾으라.

밀레니엄 세대는 투명성을 원한다. 소셜 미디어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자신이 하고 있는 일과 자신이 그 일을 얼마나 잘 하는지에 대해 지속적으로 소통한다. 이것이 직장으로까지 이어진다. 이 세대는 실태 보고서를 요청하면 반대하지 않고 상사가 세세한 부분까지 관리한다고 해서 불평하지 않는다.

CIO는 밀레니엄 세대의 이러한 특성을 업무 투명성에 접목해 업무를 간소화하며 상태 업데이트와 프로젝트를 최적화하고 업무에 소셜을 활용해 협업화할 수 있는 귀중한 인적 자원을 얻게 된다. 큰 노력을 기울일 필요도 없다

……(후략)

 

>> 관련기사(CIO Korea, 2015.11.27)